김여정 경고 이행 수순?..남북연락사무소 1년 9개월 만에 ‘불통’

허건영 승인 2020.06.14 15:09 의견 0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자료=연합뉴스TV 캡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경고가 이행 수순을 밟는 모양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연락사무소는 예정대로 북한과 통화연결을 시도했으나 현재 북측이 받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연락사무소에서는 특별한 현안이 없더라도 오전 9시와 오후 5시 두 차례에 걸쳐 업무 개시와 마감 통화가 이뤄졌다.

북측이 통화연결 시도 전화를 받지 않은 건 2018년 9월 연락사무소 개소 이후 1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를 거세게 비난한 바 있다. 이날 김 1부부장은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남북군사합의 파기, 연락사무소 폐쇄 등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노동당 통일전선부 대변인도 5일 “북남공동연락사무소부터 철폐할 것”이라 밝혔다.

여 대변인은 “오늘 오후에도 예정대로 통화를 시도할 예정”이라며 “우선 관련 상황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남북 간 군 통신선은 이날 오전 9시 일상적 점검을 위한 개시통화가 이뤄지는 등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TP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