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수 안심하고 드세요"..서울 수돗물, 171개 항목 수질검사 '합격'

허건영 승인 2020.06.18 10:22 의견 0
17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수돗물 '아리수'를 세계보건기구(WHO) 기준보다 엄격하게 검사한 결과 모든 항목에서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자료=서울시)

서울 수돗물 '아리수'는 안심하고 마셔도 된다는 검사 결과가 나왔다. 수질검사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수질기준을 모든 항목에서 뛰어 넘었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수돗물 '아리수'를 세계보건기구(WHO) 기준보다 엄격하게 검사한 결과 모든 항목에서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는 WHO가 권장하는 164개 항목보다 많은 171개 항목에 걸쳐 아리수를 검사했다. 

검사 결과 병원성 미생물은 물론 납, 비소, 카드뮴 등 인체에 유해한 무기물 9개 항목과 페놀, 벤젠 등 유해 유기물 17종도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서울시는 취수원인 한강 상류에서부터 정수센터, 수도꼭지에 이르기까지 생산?공급 전 단계의 수질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런 검사 결과와 각종 수돗물 정책 정보를 담은 '2019 아리수 품질 보고서'를 전자책으로 제작해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에 올렸다.

아울러 상수도사업본부는 온라인 ‘아리수맵’을 통해 우리동네 수질정보를 1시간 간격으로 실시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우리집 수돗물의 수질이 궁금하다면 ‘아리수품질확인제’를 통해 무료 수질검사와 수도관 점검도 받아볼 수 있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원수에서 정수까지 전 과정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투명하게 공개하여 수돗물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제고하고 불신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TP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